Untitled Document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로그인 상태 유지
 
 
 
 ※ 불건전한 언어(비방, 속어 등) 사용시 별도공간으로 임의 이동됩니다.
 
작성일 : 13-05-12 21:45
부끄러운 자손이지만 ...
 글쓴이 : 기세진
조회 : 1,342  
오늘은 행주기씨 종친의 날
 
저는 27세손 부안문중의 세진입니다.
대종중에서 많은 일가님들을 만나 뵈었습니다. 너무 너무 오랜만이었습니다.
어디를 가든 혼자이던 아무개 - 그 외로움이 오늘만은 아니었습니다.
 
살아낸 세월동안 가슴에 심은 이름표 아무개를 한시라도 잊지 않았음에 위안을
그리고 더 좋은 삶을 살아내지 못함에 부끄러움이 더 하는 날이기도 했습니다.
 
오늘 같은 날에야 선조님의 음덕을 느끼는 부끄러운 자손이지만 그래도 행주 씨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오늘을 주신 선조님께 만남을 준비하신 일가님들께 깊이 머리 숙입니다.

기광석 13-05-15 12:29
 
간단하면서도 멋진표현입니다.... 마지막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