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로그인 상태 유지
 
 
 
 ※ 불건전한 언어(비방, 속어 등) 사용시 별도공간으로 임의 이동됩니다.
 
작성일 : 13-08-10 11:09
[고려] 충혜왕
 글쓴이 : 기광석
조회 : 1,512  
 [고려] 충혜왕  

휘 정(禎). 충숙왕의 아들. 어머니는 홍규(洪奎)의 딸 명덕태후(明德太后). 비는 원나라 관서왕(關西王) 초팔(焦八)의 딸 덕녕공주(德寧公主). 1328년(충숙왕 15) 세자로 원나라에 볼모로 가 있다가 이듬해 아버지 충숙왕이 양위를 원하여, 원(元)나라 문종(文宗)이 왕으로 책봉하여 1330년에 귀국하여 즉위했다. 본성이 호협(豪俠)방탕하여 주색과 사냥을 일삼고 정사를 돌보지 않다가, 원나라에 국새(國璽)를 빼앗기고 부왕 충숙왕에게 양위한 뒤, 다시 원나라에 가서도 황음광포(荒淫狂暴)한 짓을 계속하였다.

1339년 충숙왕이 죽자 복위하였으나 방탕함은 여전하여 서모인 경화공주(慶華公主)와 수비(壽妃) 권씨(權氏)를 욕보이고, 미녀가 있으면 귀천을 불구하고 농락하였다. 이어 사신을 보내 원나라에 뇌물을 바치고 국새의 반환을 요청했는데, 그때 그에게 욕을 본 경화공주의 밀고로, 조적(曺) 등 심양왕(瀋陽王) 일파가 국새를 영안궁(永安宮)에 감춘 뒤군사 1,000명으로 반란을 일으키자 이를 평정하였다.

이듬해 원나라에 가서 형부(刑部)에 투옥되어 경화공주의 사건을 심양왕 일당들의 증언과 대질하게 되었으나 그를 미워하던 백안(伯顔)의 실각으로 석방되어 귀국했다. 그러나 여전히 횡포가 심하여 백성들을 괴롭히고 재화를 탕진함으로써 나라는 혼란에 빠졌다. 이에 이운(李雲) 등의 상소로 횡포가 원나라에 알려지자 1343년 원나라 사신들이 그를 게양(揭陽:山東省)에 귀양보냈는데, 이듬해 죽었다.

출처:네이버 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