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로그인 상태 유지
 
 
 
 ※ 불건전한 언어(비방, 속어 등) 사용시 별도공간으로 임의 이동됩니다.
 
작성일 : 14-08-21 00:10
[뉴스] 서울∼문산 고속道 국사봉구간 노선갈등 착공 또 지연 2014.8.20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867  
서울∼문산 고속道 국사봉구간 노선갈등 착공 또 지연
 
<그래픽> 서울~문산 고속도로 '국사봉' 노선 갈등 구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이 경기도 고양시 소재 해발 109m 높이 야산 국사봉 통과구간(1㎞)에 대한 공사 방식 이견으로 또다시 답보 상태에 빠졌다. jin34@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심상정 의원 "녹지훼손 최소화 위해 터널로 건설해야"

시행사 "안전문제·경제 부담 증가로 터널 수용 불가"

(고양=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이 경기도 고양시 소재 해발 109m 높이 야산 국사봉 통과구간(1㎞)에 대한 공사 방식 이견으로 또다시 답보 상태에 빠졌다.

19일 시행사인 서울문산고속도로㈜ 등에 따르면, 서울문산고속도로㈜는 덕양구 성사동 국사봉 외곽지역의 해발 30m 이하 능선을 깎아 서울∼문산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것으로 노선 설계를 마쳤다.

국사봉 구간에 5만8천700여㎡ 규모의 휴게소를 설치하는 것도 설계에 포함됐다.

그러나 고양지역 국회의원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녹지훼손을 최소화해야 한다면서 국사봉 구간의 능선을 깎지 않는 대신 터널을 뚫는 한편 휴게소도 다른 곳으로 이전할 것을 요구, 건설에 진척이 없는 상태다.

심 의원 측은 국사봉이 단순한 야산이 아니라 오랜 세월 지역주민과 함께한 자연공원임을 강조하며 터널화와 휴게소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심 의원 측은 이러한 반대 입장 주민의 여론을 전하면서 터널 건설에 따른 추가비용은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심상정 의원실의 한 관계자는 "터널화를 위한 기술적 대안을 제시하고 재정지원에도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는데도 시행사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GS건설 등 10개사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서울문산고속도로㈜는 안전과 비용 문제 등을 들어 터널 설치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업체 측은 이 구간이 지형상 터널을 설치하기가 부적합하며 터널 설치 시 교통사고 위험과 공사비(당초 계획의 4배)가 증가하는 반면 환경보호 효과는 작다는 점 등을 들고 있다.

국사봉 구간 600여m 북쪽에 있는 지하철 3호선이 있어 이 구간에선 일정 거리를 띄워 지상으로 도로를 놓아야 하며, 바로 이어서 나타나는 왕복 10차로 동-서 연결도로 고양대로 밑을 깊이 10m 이상 굴착해 횡단터널을 뚫어야 하므로 결국 터널구간이 상당한 각도의 내리막으로 건설된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교통사고 위험성이 커진다는 것이 업체 측의 주장이다.

또 터널 설치에 따른 추가 공사비가 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업체 측은 휴게소의 경우 당초 설계를 변경, 서울 방향으로 200m가량 옮겨 농지를 활용해 건설함으로써 국사봉 녹지훼손을 최소화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았다.

서울문산고속도로㈜의 한 관계자는 "터널은 도로의 기능을 살리려 설치하는데 국사봉 구간은 터널 설치로 도로의 기능이 위축되고 사고의 위험이 커는 것은 물론 경제적 부담이 늘어나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업체 측은 현재 실시계획 승인을 위한 환경영향평가 보완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국사봉 구간 통과방식에 대한 양 측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환경부가 환경영향평가 처리를 미루고 있다. 이 때문에 착공을 위한 실시계획 승인도 미뤄지고 있다.

사업이 계속 지연되면서 사업비가 늘어났으며 이는 도로 개통 이후 통행료에 전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2003년 국가기간교통망 구축계획에 따라 민간투자사업(준공 때 소유권을 국가에 이전하고 사업자는 30년간 운영권을 소유하는 BTO방식)으로 추진됐다.

모두 2조2천941억원을 들여 방화대교 북단에서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까지 길이 35.6㎞, 왕복 2∼6차로를 건설한다.

완공되면 서울 방화동 지역에서 문산까지 차로 가는 시간이 40분에서 20여분으로 줄어든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애초 2012년 착공, 2017년 개통을 목표로 했다. 그러나 노선 갈등으로 2년가량 지연돼 올해 12월로 착공이 미뤄졌으며 국사봉 구간 통과방식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며 착공이 내년으로 또 연기됐다.

wyshik@yna.co.kr


운영자 14-08-21 00:11
 
내년으로 공사가 미뤄졌다고....
중중토지까지 지하화 되면 좋은데...
기광석 14-08-24 10:23
 
우리는 어떠게됫나요 우리선산 관통한다고 햇는데 골프장 아니면 우리선산과 골프장 사이로 고속도로가 나야할텐데  선산을 관통하는것 은 막아야 할텐데...임원님들의 노고가 매우 많겟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