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로그인 상태 유지
 
 
 
 ※ 불건전한 언어(비방, 속어 등) 사용시 별도공간으로 임의 이동됩니다.
 
작성일 : 16-10-24 11:29
황후의 아버지 영안왕(경왕)의 행장을 읽으며
 글쓴이 : 기회근
조회 : 437  
영안왕의 행장은 목은 이색의 아버지 가정 이곡이 지었는데 이곡의 가정집에 실려 전하고 우리의 대동보 지장록에도 그대로 옮겨져 있다.
이 기록이 중요한 것은 우리 행주기씨 상계의 조상이 수록되어있기 때문이다.
대동보에서 선세업적을 보면 중시조 순우할아버지와 2세 수전할아버지를 이 이곡의 영안왕행장에 의거하여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순우 할아버지 기록은 이 기록에 없다.
행장의 재목부터 첨의정승僉議政丞이라는 직함이 나온다. 아직 영안왕으로 봉해지기 전의 기록이라는 것을 알수있다. 우리의 직계 현 할아버지만 첨의정승이라고 족보에서 보았는데 영안왕도 왕으로 봉해지기전에는 첨의정승이었다니 회암아래있었다는 기정승댁 산소를 이분과도 연관시킬수있는 후보자가 될수 있겠다.
가계를 요점만 보면 曾祖증조는 諱이름이 允肅윤숙, 祖할아버지는 諱이름이 洪穎홍영, 考아버지는 諱이름이 琯관, 公공의 諱이름은 子敖자오다. 夫人부인은 三韓國太夫人삼한국태부인 李氏이씨다. 족보는 삼한국대부인인데 여기는 태부인이다. 한자나 한글이나 점하나 차이지만 어떻게 예우가 틀린지는 모르겠다.

할머니 임씨에 대하여는 仁王妃인왕비 任氏임씨는 生낳았다 毅,明,神三王의명신 3명의 왕을 。號恭睿王太后호는 공예왕태후라 하며。而公之 祖母공의 할머니가。實后弟친동생 평장平章 휘 유濡의 손녀다 했는데 지난번 대동보편수하며 어느 편수위원님은 기황후의 아버지 할아버지 증조부가 왕으로 추증이 되었지만 아버지가 영안왕이라는 것은 알아도 할아버지와 증조부의 왕이름(왕호)는 모른다고 전해진 기존의 기록이 틀리고 자신이 기황후의 증조부 왕이름은 인왕비 임씨라는 것만보고 인왕이라고 찾았다고 자신있게 말씀을 하셨다. 그러면서 보여주신 것이 이 기록인데 다시보니 여기서의 인왕이란 고려의 인종을 말하는 것으로 인왕이 황후의 증조부 왕호가 아닌것을 잘못아신 것이다. 엉터리 기록이 족보에 남았다.
謹按요즘 살펴보니 奇氏기씨는 自國初우리나라(고려) 초기에 以武材稱무예 혹은 무공으로 재능이 알려져。世著其勞세상에 그 공노 혹은 노력을 알렸다。라는 글을 보면 우리 기씨는 왕건의 통일전쟁에서 좌익을 맡은신 삼국사기에는 기언奇彦으로 나오고 고려사에는 기언奇言으로 기록된 할아버지의 후손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족보에는 영안왕행장에 나온다는 중시조 순우할아버지는 나오지 않고 2세 수전할아버지만 公공의 內外내외가 皆모두 名家명문가문이다。由즉 高祖고조부 門下侍郞平章事문하시랑평장사 諱이름 守全수전 以下이하로。出入將相장군으로 나아가 상국이 되어 혹은 장군과 상국을 배출하여。功施于民공을 백성에게 배풀었다고만 하였다.。영안왕에 대한 다른 기록으로 원나라 구양현이 묘비문을 지었는데 아직 확인을 못해보았지만 그 내용속에 중시조의 기록이 있는듯 하다. 왜냐하면 이곳엔 기록이 없는데 족보는 확실히 중시조의 이름을 기록했고 또한 2세 수전할아버지의 부인이신 홍주송씨 할머니에 대한 기록이 이곳에는 없기 때문이다. 혹시나 그곳에도 순우할아버지가 언급이 없다면 이는 전부터 전해오던 가승에 근거한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자녀에 대하여 生낳으니 五男 三女5남 3녀로。分나누어진 皇后황후는 其季그 막네이다.
長男장남 軾식은。先公공보다 먼저 歿죽었다。次다음 轍철은 。以僉議政丞첨의정승으로서。今지금 封德城府院君덕성부원군으로 봉해졌다。次다음 轅원은。以僉議贊成事첨의찬성사로서。今지금 封德陽君덕양군으로 봉했다。次다음 輈주는。大匡元尹대광원윤이다。次다음 輪윤은。右常侍우상시이다。長女 장녀는 適商議評理趙希忠상의평리 조희충을 맞아들였다。次다음 둘째사위는 適典儀令廉敦紹전의령 염돈소를 맞아들였다。孫男 손자는 凡무릇 十一11명이다。長큰손자 天麟천린은。小字원나라이름으로 完澤普化완택보화이며。以版圖摠郞판도총랑으로서 入侍輦轂련곡으로 들어와。今지금은 爲直省舍人직성사인을 하고 있다.。次다음 仁傑인걸은 。小字몽고이름이 帖睦邇漙化첩목이단화 이며。以軍簿摠郞군부총랑으로 宿衞闕庭궁궐을 지키고 있다。次다음 天驥천기,有傑유걸,田龍전룡은 。皆모두 郞將낭장이고。餘나머지는 未仕아직 벼슬이 없다。孫女손녀는 七7명으로。長큰 손녀는 適弘福都監判官홍복도감판관 洪寶環홍보환을 맞아했고。餘나머지는 皆모두 幼어리다。
 
여기에서 족보에는 없는 내용이 손자 天麟천린, 天驥천기 適弘福都監判官홍복도감판관 洪寶環홍보환의 존재인데 이는 영안왕보다 먼저죽은 큰 아들 軾식의 자녀로 보인다. 큰 아들 軾이 결혼도 하지않고 어려서 일찍죽은 듯이 기록된 책들이 있는데 여기엔 공 즉 아버지보다 먼져 죽었다 했지 어려서 죽었다는 말은 없다. 나는 결혼은 해서 아들도 두었지만 영안왕 먼저 죽었다고 본다. 물론 손자들은 어느 아들의 아들이라는 기록이 없다. 그러나 족보 기록을 보면 항렬은 고려시대는 물론 조선초의 찬 할아버지의 아들 5형제 형逈,원遠,괄适,진進,준遵 할아버지까지는 형제간에만 쓰였고 그 이후에나 큰대大자 항렬부터 4촌까지 사용한 것을 보면 당연히 당시는 형제간에만 쓴 것을 볼 수 있다. 하늘 천자를 항렬로 보면 이는 형제간이고 큰 손자가 천린이라하니 아무래도 큰손자는 큰아들의 아들일 것이기 때문이다. 력곡 즉 연경에 들어가서 직성사인을 한다는 것으로 보아 연경의 황후에게로 가서 이 행장을 쓸 당시엔 직성사인을 하고 있었던 듯하고 1364년에 황후가 공민왕을 폐하고 덕흥군으로 새로 고려왕을 봉하여 보낼 때 덕흥군의 원자로 삼아보낸 기삼보노가 이 천린이나 천기의 아들인 듯하다. 고려사나 고려사 절요의 기록엔 영안왕의 손자들의 아버지에 대한 기록이 있기는 하다 즉  공민왕 1354년 2월에 기윤(奇輪)을 삼사좌사, 기식(奇軾)의 아들 기완자불화(奇完者不花)를 판밀직부사로 삼았고, 1354년 4월에는 기윤을 찬성사 덕산부원군(德山府院君), 기완자불화를 삼사좌사 덕양부원군(德陽府院君)에 제배 했다. 그런데 족보는 여기나오는 11명의 손자와 7명의 손녀가 다 기록되어 있지도 않다. 씨족원류에 손녀사위 適弘福都監判官홍복도감판관 洪寶環홍보환은 둘째 원의 사위로 기록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公之공의 家世가문 선세의 功德공덕은 。載在國史국사에 전재되어 있다 하는 것을 보면 고려실록에는 우리 기씨 선세의 기록이 있었던 듯 하지만 고려실록은 임진왜란 때에 타버려 없어졌고 지금 남아있는 고려사나 고려사절요는 기황후가족을 깍아내리고 기철을 반역열전에 넣었으니 재대로 그 조상에 대한 기록을 할리는 없고 우리 선세기록을 잊어버렸으니 안타깝다。公之공의 事業焯焯혁혁한 사업은 。在人사람들의 耳目이목(눈과 귀)을 끌고 있으니。今지금 그 대강을 행장으로 정리할 때 掇其大槪爲行狀。채택될 준비를 한다.以備釆擇焉


高麗國 承奉郞,摠部散郞,賜緋魚袋,贈三重大匡,僉議政丞,判典理司事,上護軍 奇公 行狀。

曾祖 諱 允肅。金紫光祿大夫,太師門下侍郞,同中書門下平章事,上將軍,判吏部事 諡 康靖。祖 諱 洪穎。左右衞保勝郞將,贈 銀靑光祿大夫,尙書右僕射。考 諱 琯。奉翊大夫,三司右使上將軍。公 諱 子敖。字 子敖。幸州人。始 以 門功 拜 散員。至元 庚寅。叛王 乃頹之 黨 哈丹。與 其衆 東走 眞番。闌入 我疆。逆氣 張甚。所至殺掠。忠烈王偕帝女 安平公主。率 百官 入 江華島 避 其鋒。州郡皆 據險。且戰且守。中外洶洶。公 時爲 中軍偏將。負纛前驅。頗有功。賊平。累遷 摠部散郞。出 守 宣州。所居稱職。而有去思。自以奕世衣冠。仕不甚達。性又寬厚。且不喜干謁。日與賢士大夫游。務盡其歡。不理家人事產。年六十三。以天曆戊辰卒于家。夫人 三韓國太夫人 李氏。左僕射 諱 湊 之 孫 國學祭酒 諱 行儉 之 女。族大德茂。克配君子。生五男 三女。分 皇后 其季也。謹按 奇氏 自國初 以武材稱。世著其勞。及 仁王妃 任氏 生 毅,明,神三王。號恭睿王太后。而公之 祖母。實后弟 平章 諱 濡 之 孫。判事 諱 景恂 之 女。自是任,奇兩姓。益大以貴。甲於東國。侍中康靖以冡宰相毅,明,神。當 毅王末年 武人 鄭仲夫 作亂。殲朝臣擅廢立。自是權臣繼踵。搢紳重足。而能從容以道。終始扶持。不失舊物。侍中之力居多矣。僕射慷慨持節義。當國步艱難。晉陽公崔怡顓檀。雖連姻權臣不肯阿諛。每曉以逆順禍福。姦不得發。怡旣病。其子沆不肖。人多附沆而僕射獨疾之。怡嘗問後於人。僕射卽擧賢以對。及沆嗣。以前嫌見斥。飮恨以卒。時人惜之。三司 始諱 璋。後 避國 諱 更焉。初以將軍出爲忠州牧。專尙寬和。蒲鞭薤水。民不忍欺。政最。召拜上將軍。俄遷鷹揚軍。國制凡軍政賞罰。將校進退。一聽於鷹揚。三司不私其恩威。動以禮法。軍士感服。由是驟登相府。忠烈王以巨室國老。尤加禮貌。哀榮無及焉者。公之妣。延興郡夫人朴氏。典法判書諱暉之女。侍中李文眞公藏用之外孫也。至元元年。有詔今歲王公群牧咸會上都。王其乘驛而朝。文眞以平章。從忠烈王入覲。寵遇異常。文眞德業文章。聞于中國。時右丞相東平忠憲王甚器重之。待以殊禮。坐必虛其右。翰林王學士諸公歆其風裁。皆願內交。凡所對揚休命與本國興利除害者。民到于今賴之。公內外皆名家。由高祖門下侍郞平章事諱守全以下。出入將相。功施于民。而不食舊德。卒於下位。天將大其報而有待于後乎。長男軾。先公歿。次轍。以僉議政丞。今封德城府院君。次轅。以僉議贊成事。今封德陽君。次輈。大匡元尹。次輪。右常侍。長女適商議評理趙希忠。次適典儀令廉敦紹。孫男凡十一。長天麟。小字完澤普化。以版圖摠郞入侍輦轂。今爲直省舍人。次仁傑。小字帖睦邇漙化。以軍簿摠郞宿衞闕庭。次天驥,有傑,田龍。皆郞將。餘未仕。孫女七。長適弘福都監判官洪寶環。餘皆幼。公之家世功德。載在國史。公之事業焯焯。在人耳目。今掇其大槪爲行狀。以備釆擇焉。至正▣▣ 八月初一日。謹狀。

위의 글을 다음까페에 쓰고 나서 몇년후에 영안왕 행장이 민족문화추진회 현재의 고전번역원에서 번역되어 인터넷에 올라와서 추가로 올립니다.

 
증조(曾祖)는 휘 윤숙(允肅)으로,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 태사 문하시랑 동중서문하평장사 상장군 판이부사(太師門下侍郞同中書門下平章事上將軍判吏部事)를 지냈고, 시호는 강정(康靖)이다.
조(祖)는 휘 홍영(洪穎)으로, 좌우위 보승낭장(左右衛保勝郞將)을 지냈고, 은청광록대부(銀靑光祿大夫) 상서 우복야(尙書右僕射)에 증직되었다.
고(考)는 휘 관(琯)으로, 봉익대부(奉翊大夫) 삼사우사 상장군(三司右使上將軍)을 지냈다.

공 의 휘는 자오(子敖)요, 자도 자오(子敖)이니, 행주(幸州) 사람이다. 처음에 문공(門功)으로 산원(散員)에 임명되었다. 지원(至元) 경인년(1290, 충렬왕 16)에 반란을 일으킨 원(元)나라 대왕(大王) 내안(乃顔)의 일당인 합단(哈丹)이 그 무리와 함께 동쪽을 향해 진번(眞番) 쪽으로 도주하여 우리나라 강역으로 난입하였는데, 그 반역의 기세가 매우 성한 가운데 가는 곳마다 살육과 약탈을 자행하였다. 이에 충렬왕(忠烈王)이 황제의 딸인 안평공주(安平公主)와 함께 백관을 거느리고 강화도(江華島)로 들어가 그 예봉을 피하였고, 주군(州郡)도 모두 험한 요새지에 의거하여 한편으로는 싸우고 한편으로는 지키느라 중외가 흉흉하였다.
공이 이때에 중군 편장(中軍偏將)의 신분으로 깃발을 등에 지고 선두에서 치달리는 등 자못 공을 세웠다. 적이 평정되고 나서 여러 차례 승진하여 총부 산랑(摠部散郞)이 되었고, 외방에 나가서 선주(宣州)를 다스리기도 하였는데, 거하는 곳마다 그 직책에 걸맞게 하였으므로 떠난 뒤에는 사람들이 공을 그리워하였다.
공은 원래 대대로 빛나는 의관(衣冠) 가문의 출신인데도 벼슬길에서 그다지 현달하지 못하였다. 그리고 성품이 관후한 데다 높은 사람을 찾아다니면서 청탁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리고는 날마다 어진 사대부들과 어울려 노닐면서 환락을 다하기에 힘썼을 뿐, 집안의 살림살이에는 아예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러다가 63세의 나이로 천력(天曆) 무진년(1328, 충숙왕 15)에 집에서 숨을 거두었다.
부인 삼한국태부인(三韓國太夫人) 이씨(李氏)는 좌복야(左僕射) 휘 주(湊)의 손녀요, 국학 좨주(國學祭酒) 휘 행검(行儉)의 따님이다. 대족 출신으로 성대한 덕을 갖추고 군자의 짝이 되어 5남 3녀를 낳았는데, 지금의 황후는 그 막내이다.
삼가 상고해 보건대, 기씨(奇氏)는 국가의 초창기부터 무재(武材)로 일컬음을 받으면서 대대로 공로를 드러냈다. 그 뒤에 인왕(仁王 인종)의 왕비 임씨(任氏)가 의왕(毅王 의종)ㆍ명왕(明王 명종)ㆍ신왕(神王 신종) 의 세 왕을 낳고 공예왕태후(恭睿王太后)라는 존호를 받았는데, 공의 조모는 바로 왕태후의 아우인 평장(平章) 휘 유(濡)의 손녀요, 판사(判事) 휘 경순(景恂)의 따님이다. 이로부터 임씨와 기씨 두 성씨가 더욱 커지고 귀해지면서 동국(東國)의 으뜸이 되었다.
공의 증조인 시중(侍中) 강정공(康靖公)은 총재(冢宰)로서 의왕ㆍ명왕ㆍ신왕을 보필하였다. 의왕 말년을 당하여 무인 정중부(鄭仲夫)가 난을 일으켜 조정의 신하들을 죽이고 왕의 폐립을 마음대로 하였다. 이로부터 권신이 계속해서 그 뒤를 이어 나오자 진신(搢紳)들이 겁에 질려 꼼짝하지 못했는데, 이런 와중에서도 침착하게 도를 견지하며 시종 부지(扶持)해서 선왕의 옛 기업을 잃지 않게 한 것은 시중의 힘이 컸다고 할 수 있다.
공의 조부인 복야(僕射) 역시 비분강개하며 절의를 몸에 지녔다. 국가의 운세가 힘들고 어려운 때를 당하여 진양공(晉陽公) 최이(崔怡)가 나랏일을 제멋대로 처리하였는데, 공이 비록 권신과 인척 관계를 맺고 있긴 하였으나 아첨하려고 하지 않으면서 매번 역순(逆順)과 화복(禍福)의 도리를 가지고 깨우쳐서 간특한 짓을 자행하지 못하게 하였다.
최이가 병들어 눕게 됨에, 그 아들 항(沆)이 못나고 어리석은데도 사람들이 대부분 항에게 빌붙었으나 복야만은 그를 미워하였다. 최이가 언젠가 후계자를 사람들에게 물었을 때에, 복야가 곧장 현인(賢人)을 천거하면서 그를 후계자로 하라고 답변한 적이 있었다. 그 뒤에 항이 후계자가 되고 나서 예전의 유감을 풀려고 공을 배척하였다. 이에 공이 한을 품고 세상을 떠나니, 당시 사람들이 애석하게 여겼다.
공의 부친인 삼사(三司)는 본래 휘가 장(璋)이었으나, 뒤에 국휘(國諱 임금의 이름)를 피하여 개명하였다. 처음에 장군의 신분으로 외방에 나가 충주 목사(忠州牧使)가 되었는데, 오로지 관대하고 온화하게 하려고 노력하면서 포편(蒲鞭)과 해수(薤水)의 정사를 펼쳤으므로 백성들이 차마 기만하지를 못하였다. 그리하여 정사의 성적이 우수해서 부름을 받고 상장군(上將軍)이 되었다가 얼마 뒤에 응양군(鷹揚軍)으로 영전하였다.
국 가의 제도에 의하면, 군정(軍政)과 관련된 상벌과 장교의 진퇴에 대한 일은 일체 응양(鷹揚)의 지휘를 받게 되어 있었다. 그런데 삼사는 그 은혜와 위엄을 내리는 권한을 사적으로 행사하지 않고 예법에 입각해서 행하였으므로 군사들이 감복하였다. 이로부터 빠른 속도로 승진하여 상부(相府)에 오르게 되었는데, 충렬왕(忠烈王)이 거실(巨室)이요 국로(國老)라고 하여 더욱 예모를 가하였으며, 애영(哀榮)의 은혜에 부족함이 없게 하였다.
공 의 모친인 연흥군부인(延興郡夫人) 박씨(朴氏)는 전법 판서(典法判書) 휘 휘(暉)의 따님이요, 시중(侍中) 문진공(文眞公) 이장용(李藏用)의 외손이다. 지원(至元) 원년(1264, 원종 5)에 조칙(詔勅)을 내리기를 “올해에는 왕공(王公)과 군목(群牧) 모두 상도(上都)에 서 모일 것이니, 왕은 역마를 타고 입조하라.”라고 하였다. 이때 문진공이 평장(平章)의 신분으로 당시 왕세자였던 충렬왕(忠烈王)을 따라 입근(入覲)해서 비상한 총애를 받았는데, 이로부터 문진공의 덕업과 문장이 중국에 알려지게 되었다.
당시에 우승상(右丞相)이었던 동평 충헌왕(東平忠憲王)이 문진공을 매우 큰 그릇으로 여겨 특별한 예로 대우하면서 앉을 때에는 반드시 오른쪽 자리를 비워 두곤 하였으며, 한림(翰林) 왕 학사(王學士) 등 제공도 그 풍도를 흠모하여 모두 교제하기를 원하였다. 그리하여 임금의 아름다운 명을 선양하는 동시에 본국의 이익을 도모하고 해를 제거하여 백성들이 지금까지도 그 덕을 입게 하였다.
공은 이처럼 내외가 모두 명문 출신이다. 고조(高祖) 문하시랑 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 휘 수전(守全) 이하로부터 나가서는 장군이 되고 들어와서는 재상이 되어 백성에게 은공을 베풀었는데, 공이 그 음덕(陰德)을 향유하지 못하고서 낮은 지위로 생을 마쳤으니, 이는 어쩌면 하늘이 그 보답을 크게 하여 후손에게 베풀어 주려고 그런 것인지도 모르겠다.
장남 식(軾)은 공보다 먼저 죽었다. 다음 철(轍)은 첨의 정승(僉議政丞)으로 지금 덕성부원군(德城府院君)에 봉해졌고, 다음 원(轅)은 첨의 찬성사(僉議贊成事)로 지금 덕양군(德陽君)에 봉해졌고, 다음 주(輈)는 대광(大匡)으로 원윤(元尹)이고, 다음 윤(輪)은 우상시(右常侍)이다. 장녀는 상의 평리(商議評理) 조희충(趙希忠)에게 출가하였고, 다음은 전의령(典儀令) 염돈소(廉敦紹)에게 출가하였다. 손자는 모두 11인이다. 장손 천린(天麟)은 소자(小字)가 완택보화(完澤普化)인데 판도 총랑(版圖摠郞)으로 연곡(輦轂 연경)에 입시하여 지금 직성 사인(直省舍人)으로 있고, 다음 인걸(仁傑)은 소자가 첩목이보화(帖睦邇溥化)인데 군부 총랑(軍簿摠郞)으로 궐정(闕庭)에서 숙위하고 있고, 다음 천기(天驥)와 유걸(有傑)과 전룡(田龍)은 모두 낭장(郞將)이고, 나머지는 아직 벼슬하지 않았다. 손녀는 7인이다. 장손녀는 홍복도감 판관(弘福都監判官) 홍보환(洪寶環)에게 출가하였고, 나머지는 모두 어리다.
공의 가문에서 대대로 쌓은 공덕은 국가의 사책에 기재되어 있고, 공의 빛나는 사업은 사람들의 귀와 눈에 들어 있다. 지금 그중에 대체적인 내용만을 간추려 행장을 지어서 채택할 자료로 제공하고자 한다.
지정(至正) 모년 8월 1일에 삼가 짓다.

[주D-001]포편(蒲鞭) : 때려도 아프지 않도록 부들 가지로 만든 회초리를 말한다. 후한(後漢) 유관(劉寬)이 남양 태수(南陽太守)로 있을 적에 관리와 백성들이 혹 과실을 범하더라도 형벌 대신 포편으로 다스려서 스스로 부끄러움을 느끼게 하여 감화시킨 고사가 있다. 지방 장관이 관후하게 백성을 사랑하며 심복시킬 때의 비유로 흔히 쓰인다. 《後漢書 卷25 劉寬列傳》
[주D-002]해수(薤水) : 지방 장관이 청렴하게 지내면서 호족(豪族)을 진압하고 백성을 보살피는 것을 말한다. 후한 방삼(龐參)이 한양 태수(漢陽太守)로 부임하여 고사(高士)인 임당(任棠)의 집을 방문했을 때, 그가 아무 말 없이 염교의 큰 뿌리 하나〔薤一大本〕와 물 한 사발〔水一盂〕을 문 앞에 놓고는 손자 아이를 품에 안고 엎드려 있자, 방삼이 한참 동안 그 의미를 생각하다가 ‘물처럼 청렴하고, 염교 뿌리를 뽑아 버리듯 힘 있는 자를 억누르고, 손자 아이처럼 약한 백성을 돌보아 주라는 뜻’임을 깨닫고는 돌아가서 그대로 실천했다는 고사가 전한다. 《後漢書 卷51 龐參列傳》
[주D-003]애영(哀榮)의 은혜 : 임금이 신하에 대해서 생전과 사후 모두 영광스럽게 되도록 해 주었다는 말인데, 《논어》 자장(子張)의 “살아서는 사람들이 모두 존경하고 죽어서는 사람들이 모두 애통하게 여긴다.〔其生也榮 其死也哀〕”라는 말에서 나온 것이다.
[주D-004]상도(上都) : 지금의 내몽고(內蒙古) 지역에 해당하는 난하(灤河) 북안(北岸)의 개평부(開平府)에 위치하였는데, 난경(灤京) 혹은 난도(灤都)라고도 하였다. 대도(大都)인 연경(燕京)과 함께 양도(兩都)로 칭해졌으며, 1년에 한 번씩 천자가 순행하게 되어 있었다.

기광석 16-10-24 19:42
 
회근일가님 수고많이 하셧습니다 저는 한문을 잘몰라 이해하기가 무척어려운데 그래도 종중에 회근일가님이 잇어 우리행주기씨의 역사를 기술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믾은 연구와 집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