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로그인 상태 유지
 
 
 
 ※ 불건전한 언어(비방, 속어 등) 사용시 별도공간으로 임의 이동됩니다.
 
작성일 : 18-12-02 13:41
아치실에 금강 기효간의 묘갈명 세워졌다
 글쓴이 : 기회근
조회 : 255  

아치실은 장성읍에서 5km 정도 거리에 위치한 마을로 행정구역상 전남 장성군 황룡면 아곡리다. 현재 아곡 마을은 크게 북너매, 아치실, 하남, 상잘로 이루어져 있다. 아치실은 그 뜻을 한자로 새길 때에는 소곡(小谷)으로 썼고, 그 음에 따라서는 제곡(弟谷), 아찬곡(阿飡谷), 아곡(鵝谷) 등으로 썼으니 모두 작은 골짝이란 뜻이었다. 그러다가 19세기 이후에는 예의범절을 알아 공자 일행을 꾸짖은 여인이 살았던 아곡(阿谷)에 비겨 쓰기 시작하였다. (중략)

출처 : 장성투데이(http://www.js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