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로그인 상태 유지
 
 
 
작성일 : 17-05-09 11:23
참판공 문중 30세손 '호윤' 종친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61  

참판공 문중 30세손 호윤 종친이 어느 누구에게도 말없이 혼자 장비를 싫고 와서 휴일인  5월6일 연못가 제초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7년 째 문증에 들어와 살고 있지만 처음 있는 일입니다. 문중이 크게 발전할 징조입니다.

 <해원 기연수(스테파노)>